놀이와 체험을 통해 원리와 개념을 학습하는 공간, 호기심을 따라 떠나는 우주여행!

천문여행 지침서

  • 천문상식
  • 주요별자리 및 천체
  • 이달의 주요 천문현상
  • 천문관련 추천도서
  • 관련사이트

천문상식 >망원경

홈   >   천문여행 지침서  >   천문상식   >   망원경

별의 밝기-실시등급

별은 자신만의 고유한 밝기를 가지고 있으며 옛날부터 사람들은 이것을 구분하여 등급을 결정했다. 희랍의 천문학자 히파르쿠스는 별의 밝기를 등급으로 표시한 최초의 사람이다. 그는 그 당시 잘 알려져 있던 1000여 개의 별들의 성표를 만들면서 별들을 그 밝기에 따라 6가지로 구분하여, 오늘날 사용하는 별의 등급이 된 것이다. 이 방법에 따르면 희s미한 별일수록 그 숫자는 반대로 커 가장 밝은 것은 1등급이다. 히파쿠르스의 성표는 약 1400여 년 간 잘 사용되어 오다가, 망원경이 널리 보급되고 또 대형화됨에 새롭고 희미한 천체들의 등급이 개인차를 보여 불편하게 되었다. 이에 1856년 포그슨이 1등성의 밝기는 6등성의 밝기의 100배와 같다는 허쉘의 발견을 확인하여 그 척도를 정량화 하였다. 5등급의 차는 밝기의 비 100에 대응하므로, 1등급의 차는 (100)1/5=2.512의 비에 해당한다. 등급의 척도는 그 후 +6.0보다 큰 (+)의 값으로 확장되어 어두운 별들이 포함되었고, (-)의 등급은 매우 밝은 별에 대해서 확장되었다. 이렇게 맨눈으로 측정했을 때의 별의 밝기 등급을 실시 등급(겉보기 등급)이라 하며, 이것은 별의 거리와는 상관없는 밝기이다.

별의 밝기 - 절대 등급

별은 제각기 우주 공간에 산재해 있기 때문에 태양계로부터의 거리도 제각기 다르다. 따라서 별의 거리를 알지 겉보기 등급으로는 그 별의 실제 밝기를 알 수 없고 다른 별과도 비교할 수 없다. 우주에 흩어져 있는 별들을 지구에서 모두 일정한 거리(10pc=약 33광년)로 놓았을 때, 그것은 비로소 밝기를 비교할 수 있게 된다. 이렇게 구한 밝기를 그 별의 절대등급이라 한다. 한 예로 가장 가까이에 있는 태양의 실시등급은 대략 -28.6등급 정도로 매우 밝다. 그러나 절대 등급으로 생각했을 때는, 4.7등급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별의 색깔과 온도

별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그 색깔도 다양함을 볼 수 있다. 이것은 별들의 표면 온도가 서로 다르기 때문인데, 뜨거운 별에서는 주로 파란색 빛이 방출되고, 차가운 별은 빨간 색의 파장을 가진 빛을 방출한다. 별들의 표면 온도와 색깔의 관계를 보면 다음과 같다.

별의 색깔과 온도와의 관계를 나타낸 그림

별의 색깔과 온도와의 관계를 나타낸 그림

K는 켈빈으로 절대온도를 뜻하고, 우리가 사용하는 섭씨로 바꾸면 273K가섭씨 0도이다. 뜨거운 별일수록 파란색~흰색에 가까워 진다. 우리 태양은 G형에 속한다.

  • 퀵메뉴
  • 의정부도서관(새창)
  • 어린이도서관(새창)
  • 문화마당(새창)
  • 사이버학습(새창)
  • 맨위로 가기